HOME SITE MAP English

Customer
Home > 배큠이엔지소식 > 좋은게시판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사람
운영자 2020-11-16 4328
none

1972년 제20회 독일 뮌헨 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마라톤 선수 중 프랭크 쇼터라는
선수가 있습니다.

쇼터는 그때까지 미국 언론에서도 전혀
관심을 받지 못한 무명 선수였습니다.

더구나 예일 대학교 출신의 엘리트였기에
쇼터는 공부만 했던 사람이 무슨 육상을 하냐면서
오히려 차별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쇼터는
뮌헨 올림픽 10,000m 경기에서 5위를 하였고
마라톤에서 2시간 12분 19.8초의 기록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1973년 일본 비와코 마라톤 대회에서는
달리는 도중 복통을 일으켜 심판의 허가를 받고
화장실을 다녀왔는데도 자신을 앞서 나간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했습니다.

1976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에서는
다시 은메달을 차지하여 미국 최고의 마라토너로
사랑을 받는 선수가 되었습니다.

1984년 미국 올림픽 명예의 전당에 헌액 된
쇼터는 마라톤을 이렇게 정의했습니다.

"마라톤이란 32km를 달리고 나머지 10여 km를
어떻게 달릴 것인가의 문제입니다.
즉 인내력, 정신력과의 싸움을 통하여
자신과 싸워 이기는 것입니다.
일상적인 운동을 한 사람들은 32km는 달릴 수 있지만,
10km를 더 뛰고자 하려면 자신과의
처절한 싸움이 필요합니다."

마라토너들은 일반인들이 빨리 달리는 속도로
42.195km를 두 시간 정도의 시간으로 계속 달립니다.
그러기에 마라톤은 그 자체로 올림픽 정신을
대표하는 최고 인기 종목으로 '올림픽의 꽃'이라고
불리는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마라톤보다 훨씬 긴
인생이라는 마라톤을 혼신의 힘을 다해
달리고 있습니다.

마라토너가 2시간여 동안 자신과 싸우며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면 인생이라는 마라톤을
달리고 있는 우리도 끊임없이 자신과 싸우며
나 자신을 발견해나가고 있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자신을 이김으로써 자신을 향상시킨다.
자신과 싸움은 반드시 존재하고,
거기에서 이겨야 한다.
– 에드워드 기번 –

*따뜻한 하루 - 따뜻한 편지 1698호*

   
  새글 0개 / 전체 838
[1] [2] [3] [4] [5]
838
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운영자
21-04-19
1462
837
돈 자루의 주인
운영자
21-03-03
2419
836
남자의 병명은?
운영자
21-02-15
2812
835
남편의 착각
운영자
21-02-08
2976
834
도토리가 주는 교훈
운영자
21-02-01
3206
833
겨자씨의 전파력
운영자
21-01-25
3348
832
백조의 호수
운영자
21-01-11
3804
831
희망찬 비행
운영자
21-01-06
3790
830
성공하는 사람에게는 이유가 존재합니다
운영자
20-12-28
3899
829
뜻밖의 보상
운영자
20-12-21
3992
828
보리 까끄라기도 쓸모가 있다
운영자
20-12-14
4118
827
강아지를 팝니다
운영자
20-12-07
4095
826
유머의 힘
운영자
20-11-30
4130
825
1을 잃었지만 3을 얻었어요
운영자
20-11-23
4244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사람
운영자
20-11-16
4328